따뜻했던 나의 할아버지, 장욱진 - 프린트베이커리
 
×
VIEWING ROOM
Editorial

PRINT BAKERY

따뜻했던 나의 할아버지, 장욱진

구성
작품정보
크기
제작방식
소재
에디션
제조사
artwork : 따뜻했던 나의 할아버지, 장욱진
artist : PRINT BAKERY
price : Editorial
maker : print bakery
info : Editorial
code : P0000FZS
상품간략설명 : 품이 너른 나무 같은 사람, 그 품에 기대어 큰 한 소녀가 있습니다. 소녀는 자라나 할아버지가 가장 치열한 고민을 거쳤던 ‘덕소 시대’의 나이를 지나고 있습니다. 홀로 짊어지었을 고단함을 가늠하게 된 지금, 할아버지와 조금 더 가까워진 기분이 듭니다. 한국 근현대미술의 거장이 아닌, 할아버지 장욱진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장욱진의 외손녀인 인천대 이현주 교수가 꺼내 놓은 기억의 조각으로 작품 너머의 장욱진을 소개합니다.
상품추가설명 번역정보 : 2021.5.4
수량 : 수량증가수량감소



한국 근현대미술의 거장, 장욱진은 가족에 대한 무한한 사랑을 담아 평생 집과 가족을 그렸습니다. 어린아이와 같은 단순하고 맑은 그림에는 따스한 사랑이 담겨 있습니다.

“누구보다도 나의 가족을 사랑한다. 그 사랑이 그림을 통해서 서로 이해된다는 사실이 다른 이들과 다를 뿐이다” ㅡ장욱진

함께 견디면서 힘이 되어주는 가족

어떤 일에도 집중할 수 없고 만족스러운 것도 없는 나날. 서울대 미대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던 40대의 장욱진은 “현대는 방향 없이 급회전하는 무질서한 소용돌이다. 나의 삶은 그곳에서 벗어난 시간을 필요로 한다” 판단을 내리고 산골 덕소로 떠나기를 결정합니다. 3년간 국립 중앙 박물관에서 근무한 것에 이어 두 번째이자 마지막 경제 활동은 그렇게 막을 내렸습니다. 부인 이순경 여사 홀로 서울에 남아 동양 서림을 운영하며 6남매를 키웠습니다. 가장의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미안한 마음은 장욱진의 그림에 고스란히 묻어납니다. 현실에서는 함께 할 수 없던 가족과 자신이 함께 있는 그림을 그려 고마움과 미안함을 표현했습니다.

장욱진, 가족도(A family Portrait), 캔버스에 유채, 7.5x14.8cm, 1972,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소장 ⓒ장욱진미술문화재단


장욱진은 가족과 떨어져 12년간 덕소에 머물며 자신만의 작품 세계로 침잠합니다. 덕소 시기에 그린 그림은 우리가 봐왔던 장욱진의 대표작과는 다른 분위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안정적인 직장을 견디지 못한 자책, 가족을 포기하고 내려왔지만 잡히지 않았던 자신의 정체성. 고뇌는 끝없이 이어졌습니다. ‘나는 누구인가’, ‘나는 왜 그리는가’라는 깊은 질문으로 신중히 걸어간 시간이었습니다. 자신으로부터 멀리 떠나갔다가 가장 깊은 곳으로 돌아오는 여정, 지난하게도 이어지던 그 시간을 가족들은 함께 견뎌주었습니다.

장욱진, 무제 (Untitled), 캔버스에 유채, 45x27cm, 1964,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소장 ⓒ장욱진미술문화재단


김애란 작가는 <바깥은 여름>에서 이런 질문을 남겼습니다. “풍경이, 계절이, 세상이 우리만 빼고 자전하는 듯, 시간은 끊임없이 앞을 향해 뻗어 나간다. 어느 한순간에 붙들린 채 제자리에 멈춰 설 수밖에 없을 때, 그때 우리는 어디로 갈 수 있을까.” 장욱진은 섬세하고 따스한 목소리로 읊조립니다. 우리가 가야 할 곳은 가족의 곁이라고.

당신이 따뜻해서 봄이 왔습니다

덕소의 지난하고 유구한 역사를 뒤로 한 채, 장욱진은 부인과 함께 명륜동을 거쳐 수안보에 정착합니다. 수안보의 고요함과 머리 위 별 무더기, 아내의 존재는 장욱진의 그림에 평온을 가져다주었습니다. 스스로 득의의 시절이라 여기며 의욕적으로 작품 활동을 이어갑니다. 수안보는 부인 이순경 여사가 처음으로 남편에게 의지한 곳이기도 합니다. 초가지붕과 돌담, 싸리문이 있는 농가를 직접 수리하여 집을 꾸렸는데, 벌레나 뱀이 튀어나와 아내는 자주 끙끙대며 골치를 앓았습니다. 장욱진은 무서워하는 아내를 지켜주며 미안함과 죄책감을 많이 덜었다고 훗날 고백합니다.

“나 서울에서는 그 사람 없이는 꼼짝달싹도 못해. 얼이 빠져 가지고. 근데 수안보에서는 나한테 기댔지요. 한 번은 마루에서 벼락 치는 소리가 난단 말이야. 아, 또 뭔가 가 보니 청개구리 요만한 거. 그래, 내가 쫓아주었죠. 여름에 아궁이 불도 내가 다 때 주고. 뱀 다닌다고 부엌에 못 들어가니 할 수 없지. 그게 다 자연인데 뭐 무서워. 내가 다 그렇게 서울서 진 빚을 갚았어요.”
ㅡ장욱진, <강가의 아틀리에> 중

장욱진, 무제 (untitled), 캔버스에 유채, 32x24cm, 1982,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소장 ⓒ장욱진미술문화재단


그즈음 장욱진의 얼굴엔 뿌듯함이 자주 차올랐고, 가족도에도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합니다. 부인의 뒤에 가려져 얼굴만 조그맣게 보이던 콧수염 사내는 이제 부인의 옆에 나란히 서게 되었습니다. 장욱진은 “그림처럼 정확한 내가 없다. 그림에 나를 고백하고 다 나를 드러내고 발산한다”라고 말합니다. 그의 작품에는 그가 머물렀던 시공이 묻어납니다. 그림을 그리는 동안 맡은 냄새, 들은 소리, 만난 사람, 겪은 계절이 배어 있습니다.

따뜻했던 나의 할아버지

품이 너른 나무 같은 사람, 그 품에 기대어 큰 한 소녀가 있습니다. 소녀는 자라나 할아버지가 가장 치열한 고민을 거쳤던 ‘덕소 시대’의 나이를 지나고 있습니다. 홀로 짊어지었을 고단함을 가늠하게 된 지금, 할아버지와 조금 더 가까워진 기분이 듭니다. 한국 근현대미술의 거장이 아닌, 할아버지 장욱진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장욱진의 외손녀인 인천대 이현주 교수가 꺼내 놓은 기억의 조각으로 작품 너머의 장욱진을 소개합니다.

장욱진은 평생 동안 물건을 사는 방법은 서툴렀지만, 고르는데는 탁월했습니다. 감각적인 안목으로 물건의 형태와 교감하며 물건을 고릅니다. 자그마한 물건은 손으로 찬찬히 만져보고 쥐어보았습니다. 한참을 손으로 굴려보고도 마음에 들지 않으면 자리를 뜨고 맙니다. 그러면 아내가 죄송하다는 말을 대신 남기고 멀리 가버린 남편을 따라가야 했습니다. 물건을 고르면 뒤에서 계산하는 것도 아내의 몫이었습니다. 그렇게 손으로 감각하고 고른 몇 가지의 선물을 손녀는 아직도 간직하고 있습니다.

(좌)장욱진, 무제, 27x24cm, 석판화,1978, (우)장욱진, 무제, 26.6x20.2cm, 종이에 매직펜 ⓒ장욱진미술문화재단


“첫 손녀라서 선물 받는 특혜를 많이 누렸죠. 여행을 다녀오실 때 조그마한 물건을 사서 선물로 주곤 하셨어요. 말수가 워낙 적으셔서 가족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을 다정한 말로 풀어내시기보다는 작은 선물들로 표현하셨죠. 할아버지 선물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새 오브제랑 지갑이에요. 목각으로 만든 새 오브제였는데, 당신이 직접 손으로 계속 만져서 반질반질하게 윤기를 낸 뒤에 주셨어요. 지갑은 할아버지가 ‘나는 심플하다’고 늘 말씀하신 것처럼 아주 미니멀한 디자인이었죠. 사실 돈은 많이 안 들어갔는데(웃음), 모양이 예쁘다고 사주셨어요. 할아버지 다운 선물이에요. 지금도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어요.”

시간은 흘러가는 게 아니라 이어지고 포개지는 것 같습니다. 장욱진의 시간이 2021년의 우리에게 다가와 따스한 위로로 겹쳐집니다. 삶이란 손에 잡히지 않은 채 스쳐 지나가지만, 순간순간 눈부시게 아름답다는 것. 그렇기에 너그러워질 수 있다고 장욱진의 삶은 말 합니다.

“할아버지가 살아 계시다면 함께 해보고 싶은 것이 있나요?”
“그냥 한 공간에 함께 있고 싶어요. 할아버지는 삶을 그대로 그렸어요. 인간으로서 하나의 작품인 것 같아요. 그런 분과 같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제가 더 멋진 사람이 될 수 있을 것 같은 용기가 나요.”

장욱진, 노인 (An Old Man), 캔버스에 유채, 41x32cm, 1988,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소장 ⓒ장욱진미술문화재단


참고문헌
『강가의 아틀리에』 (장욱진, 민음사, 2007)
「장욱진의 가족그림에서 보이는 전통성」 (이하림, 『미술사논단』11호, 한국미술연구소, 2000)
「미술치료 관점에서 본 집의 심리적 의미: 장욱진의 작품을 중심으로」 (정영인, 『미술치료연구』24권 2호, 한국미술치료학회, 2017)

EDITOR 박세연  DESIGNER 이진혜




상품 옵션
옵션선택
상품 목록
상품수 가격
따뜻했던 나의 할아버지, 장욱진 수량증가 수량감소 Editorial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상품 구매 전 확인사항

Recommend

Limited Edition

오랜 시간 간직하는 원작의 감동, 피그먼트 프린트

프린트베이커리가 제공하는 피그먼트 프린트 에디션은 선명한 발색, 변형 없는 보존성이 특징입니다. 색이 바래지 않는 피그먼트 안료로 인쇄한 뒤, 강화 아크릴에 압착하여 제작됩니다.

고유한 가치를 소장하는 경험, 리미티드 에디션

프린트베이커리의 리미티드 에디션은 작가 또는 유족의 꼼꼼한 검수를 통하여 한정 수량 제작됩니다. 작가의 친필 서명과 에디션 넘버가 기재되어 고유한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Guide

구매를 위한 안내 사항입니다.
프린트베이커리는 고객의 만족을 위해
세심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1. 작품 패키지

프린트베이커리의 모든 에디션 작품은 작가 소개지와 함께 작품 전용 박스에 안전하게 포장하여 발송됩니다. 언제 어디서든 소중한 사람에게 선물하실 수 있도록 핸디박스에 제공됩니다. (긴 변 길이 90cm이상 작품 제외) 1호 에디션 작품은 손쉽게 세울 수 있는 작은 원목거치대와 1호 전용 박스를 함께 제공합니다.

작품 패키지(기본)

작품 패키지(1호 에디션)


2. 작품 보증서

원화를 구매하신 경우, 원화 보증서를 제공합니다. 재발급은 불가하오니 훼손 및 분실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3. 액자 뒷면 안내

프린트베이커리 에디션은 혼자서도 벽에 쉽게 설치가 가능합니다.

작품의 뒷면에 설치가 용이한 액자 걸이가 부착되어있습니다. 종이판화의 경우, 와이어가 부착되어있습니다.


4. 작품 보호 필름 안내

작품 보호를 위해 보호 필름이 부착되어있습니다.

보호 필름 제거 전에는 구매하신 작품의 색상이 다소 상이하게 보일 수 있습니다.

보호 필름에 긁힘 자국이 있어도 작품에는 이상이 없습니다.

보호 필름을 제거한 후에는 반품 및 교환이 불가능합니다.

  • 작품 설치 유형에는 ‘벽면 설치’와 ‘레일 와이어 설치’가 있습니다.
  • 프린트베이커리는 벽면에 설치 자재를 활용하여 작품을 설치하는 ‘벽면 설치’를 원칙으로 합니다.
  • 작품 설치 유의사항
  • 안전을 위하여 다음 사항을 숙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1) 작품의 설치는 반드시 전문가에게 의뢰하시기 바랍니다.
  • 2) 작품이 설치될 천장 또는 벽면의 안정성을 사전에 파악해야 합니다.
  • 3) 작품을 설치한 후 임의로 이동하지 않으며, 필요시 전문가에게 의뢰하시기 바랍니다.
  • 4) 작품을 설치한 후 외부의 충격을 가하지 않습니다.
  • * 참고로 에어컨, 서큘레이터 등의 강한 바람에 지속적인 노출도 영향을 받을 수 있음
  • 레일 와이어 안내
  • 고객 요청에 따라 레일 와이어 설치 방법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레일은 천장형과 벽면형 레일이 있으며, 현장 조건에 따라 미술품 설치 전문가가 설치 가능 여부를 안내 드립니다.
  • 미술품 설치 전문가가 가장 안정적으로 설치하지만, ‘벽면 설치’에 비해 안정적이지 못한 점이 있습니다. 천장 또는 벽면 자재 컨디션 등 주변 환경 요소로 인해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서 예기치 못한 사고가 야기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사고 예방을 위하여 설치 전에 구조(인테리어) 전문가의 안정성 진단이 필요하며, 경우에 따라 천장 또는 벽면 보강이 필요합니다.
  • ‘레일 와이어 설치’는 고객 동의 하에서만 진행합니다.
  • 부착형 액자 걸이 안내
  • 1) 액자 후면의 걸이, 부착형 액자 걸이, 와이어 고리 등의 사양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선택한다.
  • 2) 액자 후면의 걸이가 바(━━) 형태인 경우, 부착형 액자 걸이(자재비 별도)를 추가로 설치한 후에 와이어 고리를 연결하는 방법을 권장 드립니다.
  • 3) 매년 정기적으로 액자 걸이와 와이어 고리의 상태를 확인하고, 교체합니다.
  •  
     
  • 1. 교환 , 반품 신청
  • 반드시 구매한 사이트 (마이페이지 - 주문내역)를 통해 교환, 반품 신청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수령 후 7일 이내)
     
  • 2. 해당 품목 재포장
  • 회수를 위해 배송 시 사용되었던 박스와 포장재를 활용하여 재포장 해주시기 바랍니다.
     
  • 3. 택배 업체 방문 수거
  • 접수가 완료되면 당사 지정 택배 업체에서 교환, 반품 회수를 위해 직접 방문합니다.
     
  • 4. 교환, 반품 검수
  • 교환, 반품 품목의 검수는 영업일 기준 2~3일이 소요됩니다.
     
  • 5. 교환, 반품 완료
  • 검수가 완료되면 1~3 영업일 이내 교환품이 다시 발송되거나, 반품에 대한 환불이 진행됩니다.
  • 주의사항
  • 1.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 접수된 건에 한해 교환, 반품이 가능합니다.
  • 2. 접수 시 교환, 반품 사유를 함께 기재 해주시기 바랍니다.
  • 3. 모니터 및 모바일 사양에 따라 실제 품목과 색상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이는 불량 또는 반품 사유가 되지 않습니다.
  • 4.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의 경우 배송비가 추가됩니다.
  • 불가안내
  • 아래의 경우에는 교환, 반품이 불가합니다.
  • 1. 작품에 부착된 사인지가 훼손된 경우
  • 2. 작품을 이미 설치하였거나 작품 전면 보호필름을 제거한 경우
  • 3. 상품을 사용하거나 패키지 및 태그(tag)가 훼손,제거한 경우
  • 4.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 교환, 반품 신청을 접수하지 않은 경우
  • 5. 행사 시 제공된 사은품을 사용했거나 분실, 누락한 경우
  • 6.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보자보호법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청약철회 제한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 불량, 오배송 등
  • 1. 불량 및 파손에 해당하는 이미지를 전송 해주시기 바랍니다.(M. 010-3293-2682)
  • 2. 불량 및 파손을 확인 후 절차에 따라 무상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 3. 오배송의 경우 배송 업체 확인 후 절차에 따라 진행 됩니다.
  • A/S
  • 1. 작품 설치 서비스의 보증기간은 1개월입니다.
  • 2. 작품 이전 설치의 경우 보증기간과 관계없이 추가요금이 발생되며, 비용은 작품 크기 및 지역에 따라 상이합니다.
  • 3. 아트상품의 A/S는 제작업체를 통해 진행되며 자세한 내용은 프린트베이커리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소비자 보호
  • 1. 반품, 환불 대금 지급이 지연될 시 전자상거래법에 의거하여 배상처리 절차가 진행됩니다.
  • 2. 소비자 피해 보상 및 불만, 분쟁 등에 관한 사항은 전자상거래법에 의거하여 처리됩니다.
  • 1. 긁힘 주의
  • 작품 전면은 독일 플렉시 글라스사의 강화 아크릴로 제작 되었으나 소재 특성 상 날카로운 도구나 거친 표면에 민감하오니 손상에 주의 해주시기 바랍니다.
  • 2. 충격 주의
  • 이동 시 낙하나 부딪힘 등에 의해 작품이 파손될 수 있으며 신체 및 재물 등의 손상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 3. 온도/습도 주의
  • 직사광선이나 높은 온도 및 습도, 기후환경에 급격한 변화가 발생하는 곳에는 설치나 보관을 피해주시기 바랍니다. 에어컨, 서큘레이터 등의 지속적인 노출도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 4. 세척 주의
  • 극세사 원단 등의 부드러운 소재로 가볍게 닦는 것을 권장드립니다. 물걸레나 유리세정제 등을 사용할 경우 습기에 의한 손상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 5. 모서리 주의
  • 작품의 모서리가 날카로울 수 있으니 어린이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설치, 보관하시기 바랍니다.
  • 6. 필름지 제거
  • 작품 전면에 아크릴 보호필름이 부착되어 있습니다. 보호필름에 의해 작품 색상이 다르게 보일 수 있으니 설치 전 제거 바랍니다. 보호필름을 제거할 경우 교환/반품이 불가합니다.
  • 7. 사인지
  • 작품 뒷면 / 패키지에 부착된 사인지는 재발급 되지 않으니 훼손 및 분실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8. 보증서
  • 원화보증서 및 에디션 사인지는 재발급 되지 않으니 훼손 및 분실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