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ditorial

일상의 틈에서 시작되는 사유의 여정, 신다인 인터뷰

2020. 11. 25

일상의 틈에서 시작되는 사유의 여정, 신다인 인터뷰
PRINT BAKERY
Editorial
프린트베이커리
Editorial
P0000FJR
“사유를 촉발하는 매개체는 나의 주변에 항상 존재한다.” 신다인은 일상적이지만 가만히 들여다보면 기묘한 기운을 불러일으키는 사물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작가입니다. 일상 속 구멍들이 말을 걸어오기 시작할 때 작가의 사유의 여정이 시작됩니다.
2020. 11. 25
수량증가수량감소
상품 옵션
옵션선택

추가구성상품 추가로 구매를 원하시면 선택하세요.

추가구성상품 닫기
  • KCDFx프린트베이커리 기획전 ‘일상’ 오픈

    News

      • 상품선택
    • 옵션선택
  • 흙의 시간을 쫓는 일상의 기록, 배세진

    Editorial

      • 상품선택
    • 옵션선택
  • 프린트베이커리가 추천하는 11, 12월 전시

    Editorial

      • 상품선택
    • 옵션선택
  • 그림과 그림 사이의 예술, 유선태 인터뷰

    Editorial

      • 상품선택
    • 옵션선택
  • 신비로운 소녀의 기묘한 이야기, 장콸 인터뷰

    Editorial

      • 상품선택
    • 옵션선택
  • 무심(無心)의 고요에 담긴 온도, 달항아리

    Editorial

      • 상품선택
    • 옵션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일상의 틈에서 시작되는 사유의 여정, 신다인 인터뷰 수량증가 수량감소 Editorial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일상의 틈에서 시작되는 사유의 여정
신다인 Shin Dain

"사유를 촉발하는 매개체는 나의 주변에 항상 존재한다."

신다인은 일상적이지만 가만히 들여다보면 기묘한 기운을 불러일으키는 사물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작가입니다. 어떤 날은 길을 걷다 발견한 문틈 사이에서, 골목 끝에 드리워진 주인 없는 그림자에서, 혹은 비어 있는 화분에서 끊임없이 영감을 받고 있습니다. 일상 속 구멍들이 말을 걸어오기 시작할 때 작가의 사유의 여정이 시작됩니다. 현재 프린트베이커리 클럽디자인에서 배세진 작가와 함께 ‘일상’展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전시 기념 함께 나눈 이야기를 공개합니다.



KCDFx프린트베이커리 기획전시 '일상' 전경 ⓒprintbakery


Q1. KCDF(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와 프린트베이커리가 공예가들의 지속적인 활동을 독려하기 위해 기획한 프로젝트에 첫 번째 작가로 선정되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에 대한 소감을 말씀해 주세요.
A1. 이번 프로젝트가 특별히 더 기대되는 부분은 배세진 작가님과 함께 한다는 것입니다. 작업을 시작하며 동경하던 작가분입니다. 저는 작년 공예트렌드페어를 통해 선정되었다고 들었습니다. 전시 형태의 부스로 참여하여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 주셨습니다. 불러주신 것에 감사합니다.



2019 공예트렌드페어 신다인 부스 ⓒ작가 제공


Q2. 전시 주제가 ‘일상’입니다.
A2. 일상에서 영감을 받는 편입니다. 주변에 있는 형태, 형상들, 모양, 색깔, 틈새 같은 공간이 사유의 시작이 됩니다. 계속 이러한 작업을 해왔기 때문에 전시 주제와 작업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습니다.



작가가 일상에서 만난 하수구 구멍들 ⓒ작가 제공


Q3. ‘비일상적 경험이 주는 상상을 시각화 한 작품’을 출품하였습니다. 작가님이 생각하는 ‘비일상’이란 어떤 순간인가요? 가장 낯설게 느껴진 순간에 대해 말씀해 주세요.
A3. 대학원 시절에는 ‘두려움’에 대한 작업을 했습니다. 혼자 있을 때 어디선가 느껴지는 시선에서 낯선 두려움을 느껴왔습니다. 분명 비어 있는데 비어 있지 않은 느낌, 시선, 소리들이 항상 저를 두렵게 했어요. 사람들이 무심코 지나치는 것들에 저는 반응을 하는 것 같습니다. 그때는 그것들이 실재한다고 생각해서 겁이 많았습니다. 두려움을 주는 것들을 손으로 만드는 것이 치유가 되었어요. 그것들을 두려움만으로 이야기하고 싶지 않아졌어요. 두려움을 처음부터 다시 만들어보니 내 손에서 탄생한 것, 내가 다 아는 것이 되었습니다. 작업이 치유의 행위로 작용한 것이죠.

Q4. ‘시작은 하수구 구멍에서였다.’는 말을 했습니다. 일상 속 구멍들이 말을 걸어오는 것에서 시작된 최근 작업에 대해 말씀해 주세요.
A4. 하수구는 끝을 모르는 어두운 구멍입니다. 무엇이 있을지 모르지만 무엇을 넣든 다 들어갈 것만 같은 구멍이죠. 그 구멍 속에 끝없이 이어져 있는 공간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수구처럼 계속 이어질 수 있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어요. 하수구의 길처럼 사람마다 다 생각의 길이 있다고 느꼈습니다. 제 생각을 깨워 주는 것도 구멍입니다. 구멍은 어떤 사람이 될 수도, 소리가 될 수도, 어떤 점 하나가 될 수도 있습니다. 주변의 일상적인 것들이 끊임없이 영감을 주고 있습니다.



왼)신다인 작가가 독일에서 만난 알투디투 / (오)알투디투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 ⓒ작가 제공


Q5. 경험에서 느낀 것들을 작업하고 있는데, 작업을 이끌어가는 큰 주제를 지극히 개인적인 감각으로 잡게 된 이유가 무엇인가요?
A5. 사물을 볼 때 기능보다 형태가 먼저 다가올 때가 있습니다. 그런 것들에 큰 흥미를 느낍니다. 독일에서 만난 알투디투가 그렇습니다. 스타워즈의 알투디투를 닮아서 그렇게 부르는데, 우연히 발견한 사물의 형태가 작업의 바탕이 되곤 합니다.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해서 많이 찍는데 작업에 큰 도움이 됩니다. 사진을 찍다 보면 개인적으로 재밌어하는 형태를 담게 됩니다. 그러한 형태들이 작업물로 만들어집니다.



작업과정 ⓒ작가 제공


Q6. 표현을 ‘도자’라는 매체로 접근하게 된 이유가 궁금합니다.
A6. “왜 내가 이렇게 쌓아 올라가는 것을 좋아하지?”, “이게 왜 재미있지?”라는 질문을 스스로 던져보았습니다. 흙을 쌓아 올라가는 행위 자체를 좋아한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제 방식대로 형태를 해석하는 것에 매력을 느꼈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소리, 분위기, 색감, 형상들이 내 손으로 다시 태어나는 것은 굉장히 즐거운 일입니다.

Q7. 작업의 과정이 어떻게 되나요?
A7. 모든 작업을 코일링으로 하고 있습니다. 코일링은 반죽을 가래떡 모양으로 만들어 바닥부터 쌓아 올라가는 방식입니다. 형태를 만들어 올리는 것이 즐거워서 모든 작업을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작업을 안 하고 있으면 문득 흙을 만지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에너지가 들어가지만 워낙 좋아하는 시간입니다.



신다인 <섬>, <마음> / 촬영:516스튜디오


Q8. <섬>, <마음>같이 은유적인 이름을 붙인 작품들이 있습니다. 어떤 의미가 담겨있나요?
A8. <섬>은 저만 딱 올라갈 수 있는 공간입니다. 아무도 못 오는 혼자만의 공간을 만들기 위해 작업했습니다. 높고 폭이 좁아서 딱 저 혼자만 있을 수 있는 곳입니다. 너무 힘들 때 잠깐 앉았다 가는 장소로 생각했습니다. 아무도 건드릴 수 없지만 잠깐 쉬어갈 수 있는 곳으로요.
<마음>은 실제 제 마음이 굉장히 아팠을 때 만들었습니다. 원래는 화살같이 뾰족한 것을 꽂으려고 했어요. 그런데 작업하면서 괜찮아져서, ‘이 마음에 꼭 화살만 꽂히지 않네?’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좋은 것, 동그란 것, 모든 것이 다 꽂히기 때문에 마음이라고 이름 지었습니다.

Q9. 향후 계획에 대해 말씀해 주세요.
A9. 그냥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그 열심히에 결과가 따라와 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EDITOR 진혜민  DESIGNER 제민주





Discover More

  • News

    KCDFx프린트베이커리 기획전 ‘일상’ 오픈

  • Editorial

    흙의 시간을 쫓는 일상의 기록, 배세진

  • Editorial

    프린트베이커리가 추천하는 11, 12월 전시

  • Editorial

    그림과 그림 사이의 예술, 유선태 인터뷰

  • Editorial

    신비로운 소녀의 기묘한 이야기, 장콸 인터뷰

  • Editorial

    무심(無心)의 고요에 담긴 온도, 달항아리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