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베이커리
 
×

Editorial

모두의 삶, 공공의 가치를 위한 미술

2021.8.2

모두의 삶, 공공의 가치를 위한 미술
PRINT BAKERY
Editorial
print bakery
Editorial
P0000GHE
미술관, 갤러리 등 화이트 큐브 공간을 벗어난 미술 작품이 우리의 일상 영역에 들어오며 삶에 가깝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평범하게 지나치던 도시의 부분에서 새로운 작품을 발견하며 받은 낯선 자극은 일상의 새로운 활력이 됩니다.
2021.8.2
수량증가수량감소
상품 옵션
옵션선택

추가구성상품 추가로 구매를 원하시면 선택하세요.

추가구성상품 닫기
  • 명동 재미로를 새롭게 다시 그리다, 리드로우 프로젝트

    News

      • 상품선택
    • 옵션선택
  • 부산 해운대 공공전시 - 임지빈 'EVERYWHERE'

    News

      • 상품선택
    • 옵션선택
  • 삶의 아름다움을 음미하는 공예 이야기

    Editorial

      • 상품선택
    • 옵션선택
  • GIRL POWER – 여성 미술가들

    Editorial

      • 상품선택
    • 옵션선택
  • 나의 발걸음에는 다정함이 수반된다, 농구선수 허웅의 미술 취향

    Editorial

      • 상품선택
    • 옵션선택
  • 사람과 사람, 자연과 사람 사이, '엠 샤푸티에x장마리아' 콜라보레이션

    PB TV

      • 상품선택
    • 옵션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모두의 삶, 공공의 가치를 위한 미술 수량증가 수량감소 Editorial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임지빈, 'EVERYWHERE in Vietnam ⓒ임지빈


도시를 걷다 보면 대형 조형물이나 미디어 작품을 흔하게 마주칠 수 있습니다. 청계천 광장의 높이 20m 조형물 ‘스프링’은 광화문 근처를 지나친 사람은 누구나 기억할 만한 작품입니다. 미국 조각가 클래스 올덴버그와 코샤 밴 브룽겐이 만든 것으로 2006 청계천 복원 사업의 상징으로 설치되었습니다. 2009년 서울역 앞에서 선보였던 줄리안 오피의 미디어 작품, ‘군중’도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서울 스퀘어 건물 외벽 전체를 사용한 거대한 미디어 아트는 마치 도시의 전경에 그림을 그린 듯했습니다. 최근 코엑스 대형 스크린에는 데이비드 호크니의 ‘태양 혹은 죽음을 오랫동안 바라볼 수 없음을 기억하라.’가 상영됐습니다. 어둠 속에 등장한 해돋이는 전례 없는 전염병 시대에 작은 희망을 선물했습니다.



좌: 줄리안 오피, 'Walking in Sinsa-dong 2' ⓒjulianopie
우: 줄리안 오피, '군중 Crowds' ⓒseoulsquare


미술관, 갤러리 등 화이트 큐브 공간을 벗어난 미술 작품이 우리의 일상 영역에 들어오며 삶에 가깝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평범하게 지나치던 도시의 부분에서 새로운 작품을 발견하며 받은 낯선 자극은 일상의 새로운 활력이 됩니다. 미술을 향유하는 모두가 감성의 교류를 통한 연대를 하고, 그 속에서 새로운 희망을 발견하기 바라며 공공미술이 탄생했습니다.

‘공공미술’이라는 단어는 영국의 존 윌렛이 1967년 ‘도시 속의 미술 Art is a City’에서 처음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당시 아트디렉터, 딜러, 큐레이터, 평론가, 컬렉터 등 관계자들이 만들어가던 문화는 미술을 소수만 향유할 수 있도록 고립시켰습니다. 존 윌렛은 모든 사람이 편하게 미술을 누릴 수 있는 개념으로 ‘공공미술’을 사용했습니다.



'익숙한 미래 : 공공디자인이 추구하는 가치', 문화역서울284 전시


공공미술은 건축 속에서 존재하던 미술을 공공장소, 도시 계획 속으로 설치 장소를 넓히며 개념을 확립했습니다. 공공의 장소가 미술 작업의 공간으로 변하자, 작가의 작업만을 위했던 곳이 일반 대중의 삶과 관심사를 논의하고 공유하는 장으로 확장됩니다. 공공미술은 공공의 가치를 만드는 것뿐만 아니라 연대를 형성하는 일입니다. 사람들은 미술을 통해 같은 경험을 공유하고, 교류를 통해 더 나은 삶의 방식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지역과 아티스트가 연계하여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공공의 가치를 선물하는 공공미술 전시가 서울과 부산 두 곳에서 진행 중입니다.



리드로우 프로젝트, 명동 재미로


명동 재미로에서 진행하는 ‘리드로우 프로젝트’는 명동을 새롭게 그리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아티스트가 그리는 새로운 도시의 모습을 통해 거리의 가치를 재조명합니다. 명동에서 남산까지 이어지는 길 곳곳에 아티스트 그라플렉스의 그림이 새겨졌습니다. 번화한 도시의 건물을 떠나 남산의 푸른 숲을 향해가는 여정 속에서 그림이 주는 신선한 환기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그라플렉스는 이번 전시를 위해 도시를 여행하며 만나는 하루의 풍경을 그렸습니다. 떠오르는 해, 한낮의 생동감, 노을 지는 정취 등 도시를 여행하며 만나는 여행의 순간들을 아트웍으로 만날 수 있습니다. 건물을 캔버스 삼아 완성된 작품들이 지루하게 반복되는 일상에 새로운 활력을 선사할 것입니다.



EVERYWHERE, 부산 해운대


부산 해운대에는 임지빈의 ‘EVERYWHERE’ 전시가 진행 중입니다. 'EVERYWHERE' 프로젝트는 익숙한 풍경을 미술관으로 바꾸어 일상 속에서 예술을 경험하도록 하기 위해 시작되었습니다. 임지빈은 무겁게 느껴지는 갤러리에 다수의 대중이 찾아오지 않는다면 관객 앞으로 작품을 배달하겠다는 의지로 세계 곳곳에서 프로젝트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치열하게 매일을 살아가는 현대인을 베어 벌룬에 투영하여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미국, 대만, 중동 등 전 세계 다양한 장소에 배달되었던 베어 벌룬을 이번 여름은 부산 해운대에서 선보입니다. 전시는 8월 31일까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주차장에서 펼쳐집니다.



임지빈, 'EVERYWHERE in Taipei ⓒ임지빈


EDITOR 진혜민  DESIGNER 이진혜





Recommend

Discover More

  • News

    명동 재미로를 새롭게 다시 그리다, 리드로우 프로젝트

  • News

    부산 해운대 공공전시 - 임지빈 'EVERYWHERE'

  • Editorial

    삶의 아름다움을 음미하는 공예 이야기

  • Editorial

    GIRL POWER – 여성 미술가들

  • Editorial

    나의 발걸음에는 다정함이 수반된다, 농구선수 허웅의 미술 취향

  • PB TV

    사람과 사람, 자연과 사람 사이, '엠 샤푸티에x장마리아' 콜라보레이션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